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선7기 경기도, 131조 2000억 규모 투자유치 성공

기사승인 2021.05.04  06:41:05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가 민선7기 동안 ㈜SK하이닉스 등 총 29개사로부터 131조 2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기도가 ‘민선7기 주요 투자기업 유치활동 성과’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민선 7기 출범 이후 2018년 7월부터 올 4월까지 기업 투자액은 131조 2000억 원, 고용창출은 28만8523명으로 집계됐다. 

   
▲ 지난 1월 11일 열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상생협력 협약식

분야별로는 ▲제조시설이 16개 사에 122조 8497억 원‧1만8231명 ▲물류‧관광 등 기업이 8개 사에 7조 3983억 원‧26만5510명 ▲R&D시설이 5개 사에 9,775억 원‧4782명이다. 

가장 큰 투자유치 성과는 122조 규모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이라 할 수 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죽능리 일원 416만㎡에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개 이상의 반도체 장비·소재·부품업체가 함께 입주하는 대형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2018년 하반기부터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국회 등을 수 차례 방문해 SK하이닉스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정부에 건의하는 등 유치 노력을 기울였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이 가시화되면서 전국적인 투자유치 경쟁이 벌어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19년 2월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곳, 제일 준비가 잘 되어 있는 곳, 조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한 곳에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돼야 한다. 경기도가 최적지”라며 강한 유치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특히 이 지사는 “경기도는 기존 반도체의 장점을 결합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의 ‘중심기지’ 건설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 왔다”면서 “경기도가 정부에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건의했고 그 결과 올해 정부 경제정책방향에 반영됐다”면서 도의 오랜 노력이 있었음을 강조했다.

2019년 3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신청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산업단지 공급계획 요청안’이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가 확정되자 경기도는 용인시, SK하이닉스, SK건설과 함께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사업 추진의 발판을 마련했다.

도는 산업단지계획 승인에 필요한 행정절차 지원을 위해 반도체산단전담조직(TF)을 운영하고 있다. 반도체산단전담조직은 방류수 문제에 따른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경기도-용인시-안성시-SK-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며 서로 존중하고 타협하는 상생모델을 만들기도 했다. 지난 3월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계획이 최종 승인되면서 주요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토지보상 절차에 본격 착수해 이르면 하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도는 용인반도체클러스터가 조성될 경우, 513조 원의 생산유발과 188조 원의 부가가치 유발, 1만7000여 명의 고부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지역경제 활성화 노력의 하나로 지난 2월 이천 SK하이닉스 공장을 방문한 데 이어 최근 주성엔지니어링 용인R&D센터, 평택 스마트팜 기업, GC녹십자 용인R&D센터 등 기업 현장을 잇달아 방문하는 등 기업활동 격려와 투자환경 조성 등을 추진 중이다. 

왕연상 기자 webmaster@efocus.co.kr

<저작권자 © 부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